제목MLB LA다저스 애틀랜타2018-06-08 11:28:00
작성자

타선의 폭발로 위닝 시리즈를 만들어낸 LA 다저스는 워커 뷸러(3승 1패 2.74)가 시즌 4승에 도전한다. 3일 콜로라도 원정에서 5이닝 4실점의 투구로 승패 없이 물러난 뷸러는 쿠어스 필드 공포증을 극복하지 못했다는게 여러모로 아쉽다. 그래도 이번 시즌 홈에서 1승 1패 1.44에 피안타율 .170으로 압도적이라는 점이 기대를 걸게 하는 부분이다. 전날 경기에서 피츠버그의 투수진을 무너뜨리면서 홈런 3발 포함 8점을 올린 다저스의 타선은 원정에서 폭발한 타격감을 홈으로 끌고 오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일단 페이스 자체는 꽤 좋은 편. 허나 이틀 연속 불펜의 소모가 많은건 뷸러에게 부담을 안겨줄수 있다.

타선의 부진으로 아쉬운 패배를 당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브랜든 맥카시(5승 2패 4.83)가 분위기 전환을 위해 마운드에 오른다. 3일 워싱턴과의 홈경기에서 6이닝 2실점의 호투를 보여준 바 있는 맥카시는 앞선 경기의 부진을 홈에서 극복했따는게 고무적이다. 이번 시즌 원정에서 투구의 기복이 있는 편이긴 하지만 다저 스타디움에서 대단히 익숙하다는걸 잊어선 안된다. 그러나 수요일에 대폭발했던 타선이 목요일 경기에서 스트람 상대로 프리맨의 솔로 홈런으로 단 1점에 그쳤다는 점은 이번 경기에서의 부진을 야기할수 있는 부분이다. 불펜의 1실점 역시 아쉬움이 있을듯.

금년의 맥카시는 1회가 꽤 위험한 투수다. 반면 뷸러는 1회를 잘 막아낼수 있을듯. 현재의 타격이라면 5회 종료 기준에서 다저스가 리드를 잡고 그 리드를 끝까지 이어갈수 있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다저스의 페이스로 경기가 흐를듯. 예상 스코어는 6:2 정도다.

전날 막판에 선발을 바꾼 다저스의 선택은 완벽하게 통했다. 다만 불펜의 소모가 많은건 문제가 될수 있을듯. 맥카시가 다저 스타디움에 익숙한 투수인건 사실이지만 최근 다저스의 화력은 상당히 뛰어나고 뷸러는 홈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는 투수다. 무엇보다 애틀랜타 타선의 기복이 꽤 심하다. 타격에서 앞선 LA 다저스가 승리에 가까이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이전MLB 템파베이X토론토2018-06-11
-MLB LA다저스 애틀랜타2018-06-08
다음MLB 신시내티 콜로라도2018-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