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놈의 첫경험 (1부) 은야썰

촌놈의 첫경험 (1부) 은야썰

촌놈의 첫경험 (1부) 은야썰

전 지금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는 30대를 바라보고있는 20대 후반의 직장인 입니다.

지방에서 대학을 나온 상태이구요. 집안이 기독교 집안이며 여자친구도 사귄경험이 별로 없어서 대학 졸업할때 까지 경험이 없었습니다.

대학때 잠깐 사귄 여자친구와는 찌~~~인한 애무정도 ^^ 그건 나중에…. 아무튼 졸업을 하고 직장때문에 서울로 올라온뒤로 엄청 타락? 했습니다.

친구도 한명도 없고 만날 사람도 없을 뿐더러 매일 혼자만 있으니깐 그쪽으로만 생각이 나더군요.

출장마사지, 화상대화방, 여관바리 등… 많은것들을 짧은 시간에 경험을 했습니다.

저의 늦은 첫 경험은 출장마사지 여자 였습니다.

하루는 종로에 나갔는데 길거리에 출장마사지 명함이 엄청 뿌려져 있더라구요.

평소에는 무심코 지나가는데 이상하게 그날따라 호기심이 발동하더니 그냥 줍기에는 쪽팔려서 담배를 떨어트린척하며 주웠습니다.

촌놈의 첫경험 (1부) 은야썰
촌놈의 첫경험 (1부) 은야썰

사실담배도 25살정도에 처음 배웠죠….. 제가 생각해도 전 엄청 순진했습니다.

사람 타락하는거 정말 한순간이더군요. 야한 사진과 핸드폰번호가 함께 있었고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 문구….

암튼 저희 자취방으로 와서 전화를 해봤죠. 왠 남자가 받더군요. 제 기억으로는 13만원 정도 하였고 여관잡아서 다시 전화를 하라고 하더군요.

전 그때 여관도 처음 가봤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여관을 잡고 다시 전화를 했죠 한 30분 지났나? 노크소리가 들리더니 여자가 들어오더군요.

한 30대 초반의 농익은 몸매 들어오자마자 바로 불을 끄고 옷을 하나씩 벗더군요.

여자의 나체를 처음보는 저는 TV불빛으로 비추어지는 하나씩 벗는 장면을 뚫어져라 보았습니다.

저절로 침이 꿀꺽 하고 넘어가더라구요. 저의 성기는 벌써 팬티를 뚫고 나올듯 팽팽해졌고.

뭔가 뜨거운 김이 몽쿨하고 솟아 나오는 느낌이였습니다. 우와~~~~

30대특유의 저 풍만하고 농익은 몸매…. ㅋㅋㅋㅋ 옷을 다벗더니 저한테도 옷을 벗고 엎드리라고 하더군요 그러더니 여관에 있는 로션을 등에 바르더군요.

그러더니 가슴과 아래 털로 저의 등에서 엉덩이 허벅지까지 애무를하며 상하 왕복운동을 하더라구요.

전 저도 모르게 음~~~ 하고 신음소리를 냈죠. 처음에는 경험이니 정말 장난이 아니였습니다. 또 제 몸이 엄청 민감한 편이다 보니. 암튼 그렇게 몇번을하고 다시 돌아 누우라고 하더군요.

전 정면으로 돌아누웠죠. 저의 자지는 하늘을 향해 솟아서 있었습니다. 그여자가 제 자지를 보며 하는말.

“아래가 왜이렇게 커 ???:”

밥먹으면 다그쪽으로가나? 그러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

그러더니 다시 로션을 따라서 제가슴을 골고루 발라주었습니다. 정말 환상적이였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제 몸에 꽉 달라붙어서 그녀의 가슴으로 저의 가슴에서 배 그리고 자지까지 애무하며 상하 왕복운동을 하더라구요….

하…. 그느낌은 정말 잊을수가 없네요. 저의 고환과 성기가 그녀의 가슴사이에 끼워져서 정말 바로 갈뻔 했습니다. 그 다음에 그녀가 입과 혀로 애무해 나가더니 저의 감스에서 젖꼭지…

그리고 저의 성기… 처음에 젖꼭지를 혀로 살살 간지르더니 다음엔 저의 귀두부분만 강하게 빨더라구요..

촌놈의 첫경험 (1부) 은야썰

그리고 입으로 상하 피스톤 운동을 하고 또 강하게 빨고 혀로 저의 오줌구멍을 간지르고…

미치는줄 알았습니다. 그러더니 드디어 제 위에 올라타서 삽입을 하더군요. 처음에 뭔가 막히는듯 하면서 쑥 들어가는데… 뭔가 물컹하면서 따뜻한 느낌. 이런게 첫 느낌인가??

그녀가 몇번 피스톤질을 하지도 않았는데 벌써 나오려고 하더군요.. ㅋㅋㅋ

처음에 다 그렇다지요?? 전 쪽팔려서 얼른 내가 위에서 한다고 했죠.. 그리고 얼른 자지를 빼고 몇초간은 쉬었죠.

제가 위에 올라가서 하는데 그 풍만한 가슴을 만지면서 하는데 한 2분도 안되서 다시 나오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전 삽입한테 잠시 쉬었습니다. 그녀가 갑자기 제 자지를 조이더라구요. 아니 조인다는 느낌보다 질안에서 귀두부분만 살짝 무는느낌…..

정말 죽이더군요.

저는 그때 모든 여자들이 다 그러는줄 알았습니다. 근데 그뒤 경험한 몇명의 여자들중에 그런 여자는 한명도 없었습니다. 저의 첫여자가 명기를 가지고 있었던 셈이죠.

안그런가요???

이것에 대해서 리플좀….. 그녀가 제걸 조이는 바람에 전 쉬는상태에서 사정을 하고 말았습니다. 삽입한지 2분도 안되서… 정말 쪽팔려 죽는줄 알았습니다….

저의 첫경험은 이렇게 허망하게 끝이 났죠ㅠㅜㅠ..

롤대리 업체 라이즈팀

메인페이지 바로가기 > http://mthunter.info

No responses y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